한국일보 > 뉴스 > 문화

Korean Daily News

 

드버낸드 잰키 "동성애 소재로 다양성의 포용 다뤄"

Devanand Janki embraces diversity with the subject of homosexuality


김소연기자 jollylife@hk.co.kr

동성애가 일반적이고 이성애는 비정상으로 취급되는 가상의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10대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국내 초연 라이선스 뮤지컬 '자나, 돈트!' 2 7일부터 3 31일까지 세종M씨어터 무대에 오른다.
Within the backdrop of a high school where homosexuality is the norm and heterosexuality is the unusual, 10 adolescents deal with love and friendship  in the musical Zanna, Don't!, premiering on the stage of the Sejong Theatre on February 2 and playing until March 31.


2003 뉴욕 오프브로드웨이 초연작으로 김호영 이진규 김경선씨 등이 출연하는 작품은 동성애라는 이색 소재만큼이나 눈에 띄는 연출자의 프로필로도 화제가 되고 있다.
In this work, which premiered off-Broadway in 2003, the unusual topic of homosexuality is addressed by the director in a unique and eye-popping manner.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브로드웨이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드버낸드 잰키는 "끊임없이 대작이 기획되던 브로드웨이의 영광의 시대는 경제 침체 때문에 사라진 듯하지만 라이브 엔터테인먼트는 언제든 생존력이 있다고 확신한다" 말했다. 인터파크INT 제공

이번 공연은 오프브로드웨이 초연의 작품 개발 단계부터 연출과 안무를 담당한 캐나다 출신의 드버낸드 잰키(41) 연출을 맡았다. 한국 라이선스 뮤지컬에 오리지널 프러덕션의 연출가가 참여하는 것은 드문 .

For this performance, Devanand Janki (41), who from the premiere off-Broadway, directed and choreographed this show, will be in charge of the production.  In the Korean ¡°license musical¡± scene, it is rare for the original director to take part in the production.


그는 "자부심을 갖고 있는 작품을 깊이 탐색하고 향상시킬 있는 기회인 동시에 새로운 예술가들과의 설레는 만남" 때문이라고 참여 이유를 밝혔다. 그의 지휘 아래 이번 공연은 원작보다 4명의 앙상블이 추가된 12명의 배우들이 참여하는 화려한 무대로 한국 관객을 찾는다.

In his own words, his reason for joining this production were "for the opportunity for me to take a work I am so proud of and rediscover it even more deeply, as well as to refine it through the meeting of new artists and their views¡±. Under his direction, this production will add 4 more artists than the original, making up an ensemble of 12 artists in this amazing staging for the Korean audience.

"내용엔 동성애가 있지만 타인에 대한 순수한 사랑과 다양성의 포용이라는 훨씬 폭넓은 주제를 다루는 작품입니다. 그래도 한국에서 동성애 소재가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걱정하긴 했는데 막상 보니 이미 '자나, 돈트!' 비해 다소 어둡게 동성애를 그린 '헤드윅' '록키호러쇼' 등도 성공적으로 공연되고 있던걸요."

¡°Although the story is of homosexuality, this work is about the pure love for others and thus embraces a far wider subject. With that said, I was concerned about how the subject matter of homosexuality would be received in Korea. However, once I arrived here I saw that even shows like Headwick and Rocky Horror Show that depicted homosexuality more darkly than Zanna, Don¡¯t!, had been performed successfully¡± says Janki.

18 때부터 브로드웨이에서 배우로 활동하며 '미스 사이공' '캣츠' ' 아이' 등에 출연한 그는 '자나, 돈트!'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본격적으로 연출가의 길에 들어섰다.

Performing on Broadway since the age of 18 in shows such as Miss Saigon, Cats and The King and I, he gained audience and critical praise with Zanna, Don¡¯t!, successfully starting his journey as a director.

그는 "모든 것을 비틀어 보는 의외성" 자신의 연출 스타일로 꼽으며 "톡톡 튀는 가벼운 경험처럼 보이지만 안에서 관용을 배울 있는 뮤지컬"이라고 '자나, 돈트!' 설명했다.

He explains that reflecting his director¡¯s style stemming from ¡°an unexpected trait of twisting all things¡±, Zanna, Don¡¯t! initially looks like a bouncy, light experience, but within it, there is a broadly applicable deeper lesson.

그는 배우들에게도 자신의 괴짜 같은 면을 끄집어 내라고 주문한다고 했다.

Likewise, he asks that the artists draw from within themselves their ¡°twisted side¡±.

"한국 배우들은 '자나, 돈트!' 이후 대스타가 뉴욕 초연 출연진을 떠올리게 해요. 뮤지컬 역사가 브로드웨이의 배우 인재 풀이 풍부한 것은 사실이지만, 한국 뮤지컬은 이번 출연진만 봐도 발전의 여지가 많은 듯해요. 뉴욕에서 한국 배우들과 작업할 때도 느낀 점이지만 한국인들은 추진력이 강하고 무엇이든 빨리 배우죠."

¡°I expect that the 'star' of the Korean ensemble will rise higher than the artists from the premiere performance of Zanna, Don¡¯t!. I know that on history-rich Broadway, there is a great abundance of talented artists. However, just looking at the musicals that have premiered in Korea, I see great potential for growth here. Also, drawing from my experience working with Korean artists in New York, I see them as strongly motivated and very quick learners.¡±

'자나, 돈트!' 개막 이후 미국으로 돌아가 새로운 버전의 '렌트' 연출하게 그는 "기회만 된다면 한국에서 다시 공연을 올리고 싶다" 말했다.

After the premiere of Zanna, Don¡¯t! He is returning to the United States to direct a new production of Rent. However, he says that ¡°if the opportunity presents itself, I would enjoy setting up another production in Korea¡±.


" 공연은 에어로빅을 하듯 강한 에너지를 요구하기 때문에 브로드웨이에선 '드버낸드 다이어트'라는 말이 생겼을 정도죠. 공연을 마친 배우들이 5kg 이상 살이 빠질 만큼 힘들지만 관객들이 보시기엔 '쌈박'(그는 말을 한국 배우들한테서 배웠다고 했다) 것들로 가득찬 뮤지컬입니다."

¡°My productions demand work that is very aerobic and high energy, to a point where on Broadway some termed it the 'Devanand Diet'. Although the work is so hard that at the end of a production run, some the artists have lost more than 5 kgs, what the audience sees as a result is a musical full of 'cool' things" (he tells me that this is a term he learned from the Korean cast members).

[Translation kindly provided by Dr. Daniel H. Kim of Edmonton, Alberta]

Return to Dev's New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