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라이프 > 문화

 

[문화] 발칙한 상상의 뮤지컬 '자나,돈트'

[Arts] Raw Imagining Musical ¡°Zanna, Don¡¯t!

겨울 한파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15 오전. 난방이 되지 않아 5분만 앉아 있어도 손이 곱아오던 서울 대학로 서울연극협회 2 연습실에서 10여명의 젊은 배우들이 뜨거운 열기를 뿜어내고 있었다.

On the morning of the 15th, surrounded by the unrelenting cold wave of winter, when staying warm is not possible, as even if sitting still for 5 minutes one¡¯s hands would stiffen, gathered on the second floor of the Seoul Theatrical Association at Seoul University, 10 young artists were feverishly creating their own heat.

 

이들은 다음달 7일부터 31일까지 세종M씨어터에서 공연되는 뮤지컬 ¡®자나.돈트(ZANNA. DON¡¯T)¡¯ 출연진. 배우들은 막바지 연습에 총력을 기울이느라 냉기가 뼛속까지 차오르는 마룻바닥의 차가움도 잊은듯했다. 연출을 맡은 드버낸드 잰키가 ¡°굿 (Good luck)¡±이라는 말로 연습의 시작을 알리자 각자 몸을 풀고 있던 배우들의 눈빛이 금세 달라진다. 이어 굉장히 빠른 템포의 음악과 속사포처럼 쏟아내야 하는 대사를 막힘없이 소화해내면서 배우들은 각각의 배역으로 빠져들었다. 1시간30 정도 걸리는 연습 사이사이. 맨발에 반소매 티셔츠차림인 배우들의 이마에는 송글송글 땀방울이 흘러내렸다. 한국공연 연출을 위해 내한한 오리지널 연출가 잰키도 ¡°한국 배우들의 열정적인 모습이 인상적¡±이라며 ¡°연출가의 연출의도를 이렇게 잘따르며 열심히 연습하는 배우들은 처음 본다¡± 감탄했다.

These artists who will stage the musical Zanna, Don¡¯t! from the 7th of next month until the 1st of March at the Sejong Theatre, enthralled by the intensity of their rehearsals, are unaffected by the bone-chilling cold that rises from the floor. As the Director Devanand Janki signals the beginning of the rehearsal with a ¡°Good luck¡± to the artists who are warming up, the focus in their eyes quickly change. Next, having to digest the very fast tempo music and the rapid fire material, the artists immerse themselves into their characters. Altogether, the rehearsal lasts 1 hour and 30 minutes. They are dressed in their half sleeve T-shirts and barefooted, with sweat dripping from their foreheads. Janki, the original director for the show, engaged for the Korean premiere, says ¡°I am impressed with the passionate demeanor of the Korean artists, and have never seen artists who follow the director¡¯s directions so well and work so tirelessly¡±

l

동성애가 ¡®정상¡¯이라면? 역발상에서 시작된 뮤지컬 ¡®자나. 돈트¡¯

Homosexuality is the norm? The reversal musical Zanna, Don¡¯t!

 

동성애 커플이 일반적이고 이성 커플이 비정상적으로 취급된다면 어떻게 될까? 국내 초연되는 뮤지컬 ¡®자나.돈트¡¯ 이처럼 발칙한 상상이 현실이 된다. 이성애와 동성애의 입장차이를 바꾸는 발상의 전환. 역발상에서 시작하는 것이 바로 자나 돈트이다. 일반인의 상상력을 전복시키는 유쾌한 로맨틱 뮤지컬이다.

What would happen if the homosexual couple was the norm and the heterosexual couple was the unusual? In the raw imagining of the musical Zanna, Don¡¯t! premiering here, that becomes the reality. In it, heterosexual and homosexual perspectives are switched. The story that begins with this reversal of form is Zanna, Don¡¯t! It is the enjoyable, romantic musical that challenges the imagination of the common person.

 

작품의 배경은 동성애가 정상인 어느 마을의 하트빌 고등학교. 마법의 화살을 쏘아 사랑을 이뤄주는 현대판 큐피드인 ¡®자나¡¯ 주인공으로 학교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이 유쾌하게 펼쳐진다. 특히 학교의 개성있는 다양한 커플들의 에피소드를 다뤄 어떠한 형태의 사랑이든 ¡®사랑은 자체로 위대하다¡¯ 메시지를 전한다.

The backdrop is the Heartsville High school in a town where homosexuality is the norm. The hero, Zanna, a modern day cupid who spreads love by shooting his magic arrows, happily dispense love and friendship among the students of the high school. The production looks at vignettes of diverse individual couples in the high school. Although featuring different forms of love, ultimately, the message is that in whatever form it may be, love is great in and of itself.

 

원작보다 업그레이드

Upgraded from the original

 

2003 뉴욕 오프브로드웨이에서 초연되면서부터 화제가 ¡®자나.돈트¡¯ 그해 브로드웨이닷컴 관객 어워즈에서 관객이 가장 좋아하는 오프브로드웨이 뮤지컬로 선정됐다. 뮤지컬 ¡®그리스¡¯ 연상케하는 틴에이저들의 경쾌함과 발랄함을 그린 작품은 뮤지컬 ¡®미녀는 괴로워¡¯ 작곡가이기도 아시토가 극본과 곡을 쓰고. 배우 연출가인 드버낸드 잰키가 연출을 맡았다. 특히 국내 공연에서는 잰키의 연출에 오프브로드웨이보다 한층 무대와 원작보다 4 많은 앙상블이 추가되는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선보인다.

Since its 2003 premiere Off-Broadway in New York, it has been recognized with awards and as one of the audience favorites. This musical, which in Grease-like manner depicts these lively and light teenagers, is a work from the team that created ¡°Beauty is troublesome¡±, with Acito writing the script and music and directed by Devanand Janki. For the Korean premiere, there will be a larger stage than Janki¡¯s original Off-Broadway show, with 4 extra cast members added to the ensemble, giving an upgraded look to the production.

 

스토리. 음악. 반전의 삼박자

Story, Music, Three beats of reversal

 

연습무대를 통해 ¡®자나.돈트¡¯ 스케일이 크지는 않지만 아주 매력적인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게 했다. 무엇보다 탄탄한 스토리가 극의 흐름을 이끌고 있고. 힙합에서 컨트리.발라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극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몹시 스피디한 전개와 라스트의 반전으로 지루함을 느낄 새가 없다는 것도 매력. 여기에 김호영.이진규.에녹.박주형 차세대 꽃미남 뮤지컬 스타들이 총출동하고 뛰어난 가창력과 카리스마를 겸비한 김선경. 뮤지컬 ¡®제너두¡¯ 일약 스타덤에 오른 최유하의 또다른 매력을 지켜볼 있다는 등도 뮤지컬팬들의 기대를 채워줄 것으로 보인다.

Although the rehearsal version of Zanna, Don¡¯t! seen today is not large, it is still an extremely charming piece of work. More than anything, the strong storyline carries the flow along, with the fun doubled by the diverse music, from hip hop to country ballads to rap music. Another appealing aspect of the production is that from the quick pace to the last twists, there is no time to feel boredom. Here, Kim Ho Young, Lee Jin Kyu, Enoch, Park Joo Hyung, the next generation musical stars, bring dynamic movement, while Kim Sun Kyung brings outstanding musicality and charisma. Moreover, the charming Choi Yoo Ha, who starred in the Musical Xanadu round the cast. These reasons should certainly suffice to satisfy all expectations.

[Translation kindly provided by Dr. Daniel H. Kim of Edmonton, Alberta]

Return to Dev's News page